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훈련이었다”…중학생 턱뼈 부러뜨린 태권도관장 검찰 송치

입력 2021-08-04 09:44업데이트 2021-08-04 09: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보호장비 없이 겨루기하다가 중학생의 턱뼈를 부러뜨린 태권도 관장이 검찰에 넘겨졌다.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폭행치상 혐의로 40대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월 전주의 한 태권도장에서 중학생 B군을 발로 차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B군은 턱뼈가 부러져 전치 8주의 진단을 받았다.

당시 A씨는 B군에게 머리와 몸통에 보호장비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에서 겨루기를 하자고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훈련이었을 뿐 다치게 할 생각은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학부모의 신고를 접수하고 사건 경위를 파악했다”면서 “피의자에 대한 혐의가 인정된다고 보고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고 말했다.

[전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