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획관 손절하라”

뉴시스 입력 2021-07-14 10:25수정 2021-07-14 10: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페이스북서 "콘트롤타워 일원화해야"
"대통령 방역자랑 하면 확진자 늘어"
"방역기획관 코드맞춤으로 4차 대유행"
원희룡 제주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회관을 손절하라”고 다그쳤다.

원 지사는 14일 자신에 페이스북에 ‘청와대 위인설관 옥상옥 방역기획관 제도를 없애고 질병관리청으로 콘트롤타워를 일원화하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방역 실패는 모두의 책임이라는 대통령님의 발언에 대해 좌절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 대통령님! 섣부르게 방역 자랑을 하기만 하면 확진자가 늘었다”며 “ 정부의 판단 잘못으로 백신을 늦게 들여오게 된 것과 섣부른 방역 완화 시그널로 코로나 확산을 가져온 사실을 구체적으로 적시하여 사과해야 하는 것이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제가 기모란 방역기획관의 경질을 주장하는 것은 기모란의 무능 차원을 넘어 방역 콘트롤타워를 원위치 시키라는 것이다”며 “정은경 청장 위에다 무능하고 소신 없는 기모란 기획관을 갖다 놓으셔서 이런 사단이 일어났다”고 비판했다.
이어 “경제 부처의 입김에 저항해온 질병관리청의 목소리를 제어하는 역할을 위해 만들어진 청와대 방역기획관이라는 제도와 그 기획관의 코드 맞춤식 판단이 4차 대유행을 가져왔다”며 “기모란 기획관을 손절하고. 방역기획관 제도를 없애고. 콘트롤타워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으로 일원화 해야 한다”고 적었다.

주요기사
“제발 잘하지도 못하는 일에 끼어들어 정은경 청장의 판단을 방해하지 말게 해달라”며 “지금까지 참고 기다려온 자영업자에게, 더 이상 청와대 방역기획관 경질 지연과 콘트롤타워 문제로 고통을 끼치지 말아 달라”고도 했다.

[제주=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