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32개 괴문어 잡혀…나뭇가지 형상 “난생 처음봐”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23 11:46수정 2021-06-23 13: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남 남해안에서 발견된 다리가 32개인 문어(사진=경남일보 제공)/뉴시스 *재판매 및 DB 금지
경남 남해연안에서 다리가 32개인 괴문어가 발견됐다.

23일 경남 사천지역 어민들에 따르면 지난 15일 고성군 경계 연안에서 조업하던 중 문어가 잡혔다.

어민들은 현재 문어 금어기여서 놓아 주려다가 다리가 유난히 많이 달려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 문어의 다리는 나뭇가지처럼 여러 갈래로 갈라져 있었고, 세어보니 32개에 달했다.

주요기사
보통의 문어는 다리가 8개다.

어민들은 “난생처음 보는 문어”라며 “혹시 연구용으로 필요할까 봐 보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에서는 1957년과 1998년 다리가 85개, 96개인 문어가 발견된 바 있다. 이는 문어 다리에 난 상처가 아무는 과정에 나타나는 과잉재생 현상인 것으로 학계에 알려져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