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 저수지 쇠줄 감긴 시신은 50대 지역 주민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6-14 15:45수정 2021-06-14 16: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충남 청양의 칠갑 저수지에서 허리에 쇠줄이 감긴 채 발견된 시신은 청양 비봉면에 주소지를 둔 50대 남성 A 씨로 확인됐다.

14일 충남경찰은 사체의 지문을 채취해 신원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전날 오전 11시 49분경 대치면 칠갑 저수지 인근 도로에서 광케이블 설치 작업을 하던 인부가 저수지 위로 떠오른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시신은 물가에서 8m가량 떨어진 곳에 있었고 허리 부분에 0.5cm 굵기의 쇠줄이 감겨 있었다. 손과 발이 결박된 상태는 아니었다. 옷은 입고 있었고 부패가 심해 신원 확인에 시간이 걸렸다.

주요기사
A 씨에 대한 실종신고는 접수되지 않은 상태였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경찰은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부검 결과가 나와야 정확한 사인을 알 수 있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