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가던 60대에 “1000원 빌려달라”… 거절당하자 흉기 살해한 30대 검거

김수현 기자 입력 2021-05-06 03:00수정 2021-05-06 08: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길거리에서 같은 동네 주민에게 “1000원을 빌려 달라”고 했다가 거절당하자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만든 30대 남성이 붙잡혔다. 해당 남성은 피해자를 “처음 보는 사람”이라고 경찰에 진술했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4일 오후 7시경 강동구 천호동에서 행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A 씨(39)를 검거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자신의 집 근처인 천호동 주택가에서 길을 가던 B 씨(64)에게 “1000원을 빌려 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B 씨가 이를 거부하자 갑자기 흉기를 꺼내 여러 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정신 병력이 있는 A 씨는 다소 흥분 상태로 집에서 나올 때부터 흉기를 지니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범행을 저지른 뒤 자신의 집으로 돌아가 직접 112로 전화해 “흉기로 사람을 찔렀다”고 자수했다. 출동한 경찰은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B 씨를 급히 병원으로 옮겼으나 결국 숨을 거뒀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숨진 B 씨를 처음 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경찰은 두 사람의 집이 50m 정도 떨어져 있어, 구면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정신 병력과 관련해서 추가적으로 살펴보고 있으며, 5일 오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김수현 기자 newsoo@donga.com
#흉기 살해#30대 검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