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직 “당당히 영장실질심사 받겠다”… 불체포특권 포기하나

전주=박영민 기자 입력 2021-04-16 16:39수정 2021-04-16 16:4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검찰이 500억 원대 횡령 및 배임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무소속 의원(58)은 16일 “당당히 영장실질심사를 받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전주지법에서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재판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의원은 “검찰에 당당하게 영장실질심사에 응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전했다”며 “법정에서 책임질 부분은 책임지고, 진실이 아닌 부분은 소명해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국회의 체포 동의안 표결을 기다리지 않고 자진 출석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여러 차례 그 (영장심사에 응하겠다는)말을 했고, 어떻게 할지는 검찰의 판단에 따라 진행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또 ‘이스타항공 사유화’ 지적에 대해 “샐러리맨 생활할 때 산 아파트 한 채 있는데, 무슨 사익을 추구했겠느냐, 자녀들과 상의해서 (이스타항공) 대주주 지분 50%도 헌납했다”며 “창업해서 항공요금을 떨어뜨려 독과점을 깨는 순기능도 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주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임일수)는 9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및 배임, 업무상 횡령, 정당법 위반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현역 의원은 회기 중일 때는 국회의 체포동의가 필요하다. 이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은 현재 국회에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의원이 자진 출석할 경우 구속영장 실질심사가 열릴 수 있다.

주요기사

전주=박영민 기자minpres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