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서울시장 누가 되든 협력사업 큰 영향 없을 것”

뉴스1 입력 2021-04-06 14:06수정 2021-04-06 14: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서울시교육청 제공)© 뉴스1
4·7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6일로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어느 후보가 시장이 되든 교육청과 서울시와의 협력사업이 크게 영향을 받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이날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신임 서울시장과 교육분야 협력사업을 어떻게 진행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교육적으로 필요가 제기되는 부분에 대해 서울시와 자치구, 교육청이 협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 News1
조 교육감은 선거를 한달 앞둔 지난달 8일 ‘서울시장 후보에 제안하는 11대 교육의제’를 발표하고 “새 서울시장과 함께 교육자치와 일반자치의 높은 벽을 허물고 수요자 중심의 실질적인 교육 협치를 공고히 하고자 한다”고 밝힌 바 있다.

11대 교육의제에는 Δ유치원 무상급식 도입 Δ그린스마트미래학교 확대 Δ지자체-학교 연계 돌봄 확충 Δ아동·청소년 복합시설 구축 Δ교육안전망 통합시스템 구축 Δ학교밖 청소년 지원 강화 등이 포함됐다.

주요기사
조 교육감은 “11개 의제 가운데 유치원 무상급식이 가장 중요하다”며 “(서울시장이 선출되면) 바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서 유치원 무상급식 시행을 위한 실질적인 준비 작업에 들어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산 분담을 교육청과 서울시, 자치구가 5대3대2로 하게 되는데 자치구 재정상황을 감안해야 하고 단계적 시행 방안이 얘기될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교육감은 “친환경 무상급식이 10여년을 이어 오면서 질적 수준이 높아졌다”며 “채식선택제를 도입하거나 더 나아가 급식의 선택지를 넓히는 방안, 친환경성을 강화하는 방안 등을 어느 후보가 시장이 되든 간에 그렇게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조 교육감은 고(故) 박원순 전 시장과 함께 2014년 11월 서울을 글로벌 교육혁신도시로 만들겠다며 공동선언한 이후 추진된 ‘서울형혁신교육지구’ 사업과 관련해서는 “야당인 조은희 구청장도 협력을 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서울형혁신교육지구는 학교와 지역사회를 연계해 공교육 혁신을 도모하는 사업으로 2019년부터 모든 자치구가 참여하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