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주택가서 “현금 5억7000만원 도둑 맞아”…누구 집이길래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3-05 15:30수정 2021-03-05 16: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NEWSIS
서울 강남의 주택가에서 수억원 상당의 현금을 도둑 맞았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수서경찰서는 지난 2일 오후 2시 30분경 강남구 역삼동의 한 다가구 주택에 누군가 침입해 현금을 훔쳐갔다는 신고를 받았다.

피해자 A 씨가 집을 비운 사이 용의자 B 씨가 집을 침입했고 집 밖으로 나오다가 A 씨와 마주쳐 달아났다.

A 씨는 “저 사람을 잡아달라” 소리쳤고 이에 주변 사람들이 B 씨를 쫓았지만 끝내 잡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A 씨에 따르면 B 씨는 키 약 170cm로 추정되며 당시 검은색 후드티에 모자를 쓰고 있었다.

A 씨는 피해 금액이 현금 5억 7000만원이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B 씨의 행방을 추적하고 있다. 또한 공범이 있는지 등도 함께 조사할 방침이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