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밥으로 줬다” 음식 리뷰에 의견 분분한 이유 [e글e글]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2-25 11:40수정 2021-02-25 11: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익지 않은 패티 본 일부 누리꾼 “이해돼”
불만 제기하는 방식 “잘못 됐다” 지적도
출처= 배달의민족 리뷰
최근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음식에 대한 악의적인 별점 테러가 문제가 된 가운데 이번에는 “강아지 줬다”라고 남긴 음식 리뷰가 논란이 되고 있다. 다만 해당 게시물은 다른 리뷰와는 달리 의견이 분분한 상태다.

25일 각종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배민 리뷰 개밥 논란’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는 ‘배달의민족’ 앱 리뷰를 캡처한 이미지로, 주문자는 별점 1점과 함께 “패티 익혀서 강아지 줬다”고 적었다.

이 주문자는 수제 햄버거를 시킨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햄버거 속 패티가 일부 붉은기가 확인될 만큼 덜 익은 상태로 온 것이다. 주문자는 그릇에 패티만 펼쳐놨고, 상당부분이 익지 않았다는 걸 확인했다.

이에 프라이팬에 직접 익혀 강아지에게 준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 사진에는 고기를 먹는 강아지의 사진까지 첨부했다.

주요기사
패티가 익지 않은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이해한다는 반응이다. 이들은 “패티가 좀 심하긴 했다. 저거 신고감이다”, “글만 보고 욕했는데 사진 보니 그럴 만 하네”, “패티 안 익힌 거 먹으면 큰일난다”, “모르고 먹었다면 병원갔을 듯” 등 크게 놀랐다.

불만을 제기하는 방식이 잘못됐다는 이야기도 많다. 대다수는 “익혀서 강아지 줄 시간에 가게에 전화하겠다”, “꼭 저런 식으로 컴플레인 걸어야 함?”, “마음이 안 예쁘다”, “발 밟으면 뺨 치고 침까지 뱉어야 직성이 풀리는 시대인 듯” 등 지적했다.

아울러 “강아지한테 간이 된 패티를 왜 주냐”, “안 익은 부분만 올리면 괜찮았을텐데 개밥으로 만드는 과정까지 올려 반감이 드는 것” 등의 반응도 이어졌다.

리뷰 속 사진을 본 가게 사장은 “너무 죄송하다. 매장으로 연락달라. 사과드리고 싶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절대 발생하지 않도록 꼼꼼히 조리하겠다. 죄송하다”고 연신 사과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