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IEM국제학교 집단감염…丁총리 “과하다 싶도록 조치”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1-26 09:36수정 2021-01-26 09: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세균 국무총리. 뉴시스
최근 종교 단체 소속 비인가 시설 대전 IEM국제학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가운데,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정부는 가용한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추가 확산을 최대한 빨리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IEM국제학교 전수 검사 결과 학생과 교직원 등 120여 명이 무더기 확진됐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신천지와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 사례를 교훈삼아 이번만큼은 속도와의 싸움에서 승리해야 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진단검사 대상자 대부분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특히 숙식을 함께 해온 전체 학생의 93%가 감염된 것으로 드러나 큰 충격을 주고 있다”며 “해당 선교회는 전국 각지에 유사한 시설을 20여 곳이나 운영 중인 것으로 밝혀져 대규모로 확산되지 않을까 국민들께서 우려하고 계시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한 방에 최대 20명까지 밀집된 상태로 함께 생활하면서 집단감염이 일어난 것으로 보인다”며 “코로나19 의심증상을 보인 학생이 있었음에도 진단검사 등 필요한 조치가 없었고, 증상이 악화하면 그냥 집으로 돌려보내는 등 기본적인 방역관리가 매우 부실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3차 유행의 고비를 가까스로 넘기고 조금씩 안정세로 접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일로 방역 당국은 당황스럽고 국민들께서는 허탈감을 느끼고 계시다”며 “방역 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는 작은 위험요인도 간과하지 말고 과하다 싶을 정도로 필요한 방역 조치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잠재적인 접촉자로 통보받은 분들은 한 분도 빠짐없이 즉각 진단검사에 응해달라”며 “해당 선교회 측에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일인 만큼 방역 당국의 역학조사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했다.

영국발 변이바이러스 등이 전 세계로 확산하는 상황에 대해선 “가까스로 3차 유행의 고비를 넘고 백신 접종을 눈앞에 둔 지금 변이바이러스가 국내로 유입되어 확산될 경우 심각한 위협이 될 것”이라며 “방역 당국은 해외 상황을 면밀히 예의주시하면서 방역망에 빈틈이 없도록 철두철미하게 대비해달라”고 주문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