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가방 찾아달라”…제발로 경찰 찾은 사기꾼 ‘덜미’

뉴스1 입력 2020-12-05 14:55수정 2020-12-05 14: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A씨가 허위 분실신고를 하기 위해 지난달 27일 오후 익산 평화지구대를 찾은 모습.(평화지구대 제공)2020.12.5
“회사 공금을 잃어버렸는데 좀 찾아주세요.”

전국을 무대로하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한 일원이 피해자의 돈을 개인적으로 차지하기 위해 꾀를 부리다 붙잡혔다. 이 어설픈 사기꾼은 잃어버린 적도 없는 돈 가방을 찾아달라고 경찰을 찾았다가 도리어 자신의 꼬리를 밟혔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A씨(33)를 구속하고,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전북지역에 거주하는 B씨에게 “저금리 대출을 해줄테니 기존의 대출금을 변제하라”고 속여 2000여만원을 건네 받는 등 여러 건의 보이스피싱 범죄 전달책 역할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주요기사
공교롭게도 보이스피싱 조직의 전달책 역할을 하던 A씨의 범행이 드러나게 된 것은 스스로 경찰에게 ‘거짓 도움’을 요청하면서다.

A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5시20분께 익산 평화지구대에 들어가 “돈이 든 가방이 없어졌으니 찾아달라”고 다급히 요청했다.

하지만 A씨는 거액의 분실신고를 하는 과정에서 횡설수설하는 모습을 보였고, 경찰은 이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돈의 출처를 묻는 경찰에게 A씨는 ‘회사 공금’이라고 답했지만, 해당 회사는 폐업한 지 오래된 업체였다.

이처럼 A씨가 간단한 질문에도 답변을 제대로 하지 못하자, 이를 수상히 여긴 평화지구대 경찰관은 익산서 지능팀에 지원을 요청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A씨 휴대전화에서는 보이스피싱 조직과 대화한 텔레그램 대화 기록이 발견됐다.

이어진 경찰 조사에서 A씨는 “돈을 보니 욕심이 나서 조직에게 거짓말을 하고 개인적으로 쓰려고 했다”며 “분실 신고 이력을 남기기 위해 지구대를 찾았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머물던 숙소에서 피해자 B씨로부터 건네받은 2050만원을 발견해 회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이 일을 시작한지 얼마 안된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조사 결과 여죄가 추가로 발견 돼 구속, 송치했다”고 설명했다.

(익산=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