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추미애, 서울중앙지검 옵티머스 무혐의 감찰 지시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0-27 19:18수정 2020-10-27 19:5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최근 국정감사에서 논란이 된 ‘옵티머스자산운용 사건’에 대해 대검 감찰부와 합동으로 감찰 진행을 지시했다.

27일 법무부에 따르면 추 장관은 ▲서울중앙지검에서 ‘봐주기’ 수사 및 유력 인사들의 로비에 의한 사건 무마 여부 ▲당시 서울중앙지검장(현 윤석열 검찰총장) 보고됐는지 여부 ▲위임전결규정상 중요사건으로 보고 또는 결재되지 않은 경위에 관한 사항 등에 대해 감찰 진행을 지시했다.

이날 추 장관은 “수사 과정에서 인수자금에 대한 계좌추적 등 기초적인 조사조차 거치지 않고 당초 수사 의뢰된 죄명 및 혐의의 대상과 범위를 대폭 축소해 전원 혐의없음 처분했다”면서 “4개월 후 서울남부지검에서 그 자금을 유용한 혐의가 기소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건을 처리한 부장검사가 검찰총장 청문회에 관여하고 이후 대검의 핵심 보직으로 이동했고 관련 사건 변호인도 검찰총장과 긴밀한 관계에 있었던 유명 변호사다”고 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정부기관에서 피해 확산을 우려해 680억 원 상당의 서민다중피해 금융범죄로 수사의뢰한 사안임에도 위임전결 규정상 중요사건으로 보고 또는 결재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파진흥원은 지난 2018년 옵티머스에 수백억 원을 투자한 뒤 감사에서 지적을 받자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등 경영진에 대해 서울중앙지검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후 서울중앙지검은 지난해 5월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이에 여당 의원들은 지난 22일 대검찰청에 대한 국감에서 당시 중앙지검장이던 윤 총장의 책임을 추궁했다. 윤 총장은 해당 사건이 부장검사 전결로 처리돼 자신은 보고받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해 추 장관은 지난 26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해 윤석열 검찰총장과 수사팀 전원에 대해 “감찰을 검토해보겠다”고 밝힌 바 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