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부터 등교수업 확대…확진자 ‘널뛰기’에 우려도 여전

뉴스1 입력 2020-10-18 07:44수정 2020-10-18 07: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중구의 한 초등학교에 책상에 칸막이가 설치돼 있다./뉴스1 © News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원격수업을 중심에 두고 학사를 운영해 온 전국 학교들이 오는 19일부터 등교수업을 확대한다. 고등학교뿐 아니라 유·초·중학교도 등교 인원 제한이 전교생의 3분의 2 수준으로 완화하면서다.

지난 4월 ‘온라인 개학’ 이후 6개월 넘게 등교수업이 원활하게 진행되지 못한 데 따른 돌봄 공백과 학습 격차 등 문제 해결이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지만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끊이지 않고 일일 확진자도 널을 뛰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18일 교육계에 따르면 교육부는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됨에 따라 19일부터 전국 모든 지역의 등교 인원을 3분의 2로 확대하기로 했다.

수도권 학교와 과대학교·과밀학급은 이 기준을 준수해야 하지만 비수도권은 여건에 따라 밀집도를 조정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놔 모든 학생이 매일 학교에 가는 ‘전면 등교’도 가능하다.

주요기사
이에 따라 수도권은 밀집도 기준을 지키면서 초등학교 1학년의 등교수업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 서울과 인천은 초등학교 1학년 매일 등교를 추진하고 경기 지역도 최소한 주 4회 이상 등교시킨다는 방침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지난 15일 국회 교육위원회의 수도권 교육청 국정감사에 출석해 “초등학교 1학년은 인성 교육이나 기본 생활 습관을 잡아야 한다”며 “사회성 문제에 있어 심각한 결손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매일 등교 추진 이유를 설명했다.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은 “입문기 학생에게 기회를 줘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밝혔고 이재정 경기도교육감도 “가능하면 (초등학교) 저학년이 (학교에) 나오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비수도권은 등교수업 확대 폭이 더 크다.

전남은 전체 822개 학교 가운데 전교생이 900명이 넘는 초등학교 19곳을 제외한 803곳(97.7%)에 대해 밀집도 기준을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대다수 학교가 전면 등교가 가능하다.

광주는 전교생이 초등학교와 고등학교는 900명 이하, 중학교는 800명 이하일 경우 밀집도 적용 대상에서 제외해 19일부터 전면 등교할 수 있도록 했다. 전체 314개 학교 중 277개(88.2%)가 여기에 해당된다.

경북도 초등학교는 25학급, 중학교는 22학급, 고등학교는 25학급 이상인 과대학교를 제외하고 전교생 매일 등교를 시행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대구도 학급당 학생 수가 28명 이하인 경우 전면 등교를 시행할 수 있다. 여기에 ‘방역 지도 등에 대한 계획과 운영 준비가 된 학교’에 대해 ‘전체 학생 매일 등교수업이 가능하다’고 안내해 전면 등교하는 학교가 늘어날 전망이다.

이밖에 세종도 학생 수 750명 이하인 학교는 전면 등교가 가능하다고 안내하는 등 비수도권 지역은 등교수업을 대폭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는 1단계로 하향됐지만 국내 일일 확진자는 지속해서 늘었다 줄었다를 반복하고 있는 만큼 등교수업을 대폭 늘리면 지역사회 전파를 확산시킬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17일) 0시 기준 국내 일일 확진자는 73명 발생했다. 하루 전과 비교해 26명 늘어난 수치다.

일일 확진자는 지난 11일(0시 기준) 이후 1주일 동안 57→98→91→73→110→47→73명 발생하는 등 널뛰기 행보를 보이고 있다.

부산 해뜨락요양병원에서 5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고 경기 광주 SRC재활병원에서도 확진자 30여명이 무더기로 쏟아지는 등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대해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지난 16일 브리핑에서 “추석 연휴와 한글날 연휴가 끝난 지 1주일 정도밖에 안 되는 시점이기 때문에 잠복기를 고려하면 계속해서 지역사회에 감염이 잠복돼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도 전날 브리핑에서 “최근 행정안전부에서 운영 중인 안전신문고에 신고된 사례를 보면 특별히 학교 관련 (방역 지침) 위반 신고 사례가 늘고 있다”며 “생활방역 준수가 우리들의 학교, 일하는 장소, 이웃 가게, 문화·체육·종교시설 등의 지속가능성도 보장해 주는 행동임을 다시 한번 생각해 달라”고 당부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