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실 직원 1명 양성…丁총리 코로나 진단 검사 후 공관 대기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9-22 13:21수정 2020-09-22 13: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9.22/뉴스1 © News1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고 22일 오후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종로구 선별진료소를 찾아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후 총리공관에 머물고 있다.

총리실 직원 1명이 이날 오전 10시20분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과 밀접 접촉하진 않았지만 선제적인 조치를 취한 것이다.

정 총리는 음성 판정이 나오기 전까진 모든 일정을 취소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