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부에게 성폭력 당했다”…문자 남긴뒤 극단적 선택한 임실군 공무원

뉴시스 입력 2020-07-14 18:37수정 2020-07-14 18: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북 임실군청 소속 팀장급 공무원이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는 문자메시지를 동료에게 남기고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임실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후 5시 30분께 군청 공무원 A(49·여)씨가 자택에서 숨져 있는 것을 동료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앞서 동료에게 “정기 인사이동으로 성폭력 피해를 본 간부와 함께 일하게 돼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내용이 담긴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집안에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점 등에 비춰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주요기사

경찰 관계자는 “문자 내용을 토대로 사실 관계를 파악할 예정”이라며 “자세한 내용은 말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임실=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