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전단 살포’ 박상학 “이곳이 평양인지 서울인지 헷갈려”…8시간 조사 마쳐

뉴스1 입력 2020-06-30 17:51수정 2020-06-30 17: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북전단(삐라) 살포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30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지방경찰청 보안수사대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 2020.6.30/뉴스1 © News1
대북전단(삐라)과 물자 등을 살포해 온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박상학 대표가 30일 약 8시간 만에 경찰 조사를 마쳤다.

이날 오후 5시20분쯤 서울 양천구 서울지방경찰청 수사계 별관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온 박상학 대표는 취재진과 만나 “우리 대한민국은 더는 자유민주주의 국가 아니다”라며 심경을 밝혔다.

박 대표는 “문재인 좌파 독재가 우리 국민에게 표현의 자유를 막고 자갈을 물리고 있다”며 “김여정(노동당 제1부부장)이 난리치니까 주적의 편에 섰다”고 말했다.


그는 “이게 평양인지 서울인지 헷갈린다. 2000만 북한 동포가 이것을 보면 얼마나…”라며 말을 끝맺지 않고 차량에 탑승해 자리를 떴다.

주요기사

서울지방경찰청 대북 전단·물자 살포 수사 태스크포스(TF)는 이날 오전 9시20분부터 박상학 대표와 박정오 큰샘 대표 2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벌였다.

박상학 대표는 박정오 대표의 형으로, 이들 둘은 각기 다른 장소에서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상학·박정오 대표 2명을 상대로 대북전단 살포 경위와 단체 활동 자금원과 사용처 등에 대해 살펴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통일부는 대북 전단 살포가 남북간 긴장 관계를 고조한다는 판단 하에 지난 10일 박상학·박정오 대표를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수사의뢰를 받은 서울지방경찰청은 TF를 꾸려 경기 파주, 김포, 연천 등 접경지역 지역주민을 상대로 현장 참고인 조사를 벌이는 등 관련 수사를 진행해왔다.

26일에는 박상학·박상오 대표의 신체(휴대전화 등 소지품), 차량 그리고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정부의 엄정 대응 방침에도 지난 22일 밤 파주에서 대북전단 50만장 등을 기습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23일 오전 강원 홍천에서 대북전단 살포용 비닐풍선이 발견되자 박상학 대표는 보도자료를 통해 자유북한운동연합이 파주에서 대형풍선에 대북전단 등을 담아 살포했다고 밝혔다.

큰샘은 21일 인천 강화 석모도에서 북한에 쌀이 담긴 페트병 보내기 행사를 진행한다 밝혔으나 이틀 전인 19일 계획을 보류했다.

큰샘은 올해 쌀과 휴대용 저장장치(USB) 등을 넣은 페트병을 강물에 띄워 북한에 보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