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돈 1원까지 위안부 할머니께 드림” 모금에 ‘6400만원’ 모여…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22 16:24수정 2020-05-22 17: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단 1원까지 100% 위안부 피해 할머니에게 전달하겠다”며 여명숙 전 게임물관리위원장이 모금한 성금이 6400만 원을 넘겼다.

정의기억연대(전 정대협)의 기부금을 둘러싼 의혹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여 전 위원장은 지난 19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개수작(개념수호작전) TV’를 통해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위한 모금 활동을 시작했다.

그는 ‘돈 필요합니다. 정의연과는 용도가 다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생활 안정 자금 모으기를 직접 진행하려 한다”며 “정의연이 그럽디다. 자기들은 할머니들 돈 주는 단체가 아니라고…그럼 우리가 드리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후원해주시는 돈은 보수든 진보든 할머니들 외에는 그 누구에게도 10원 한 장 돌아가지 않는다. 단 1원까지 100% 할머니에게 쓸 거다”고 약속했다.

주요기사

여 전 위원장은 “분명히 말한다. 이 모금으로 책 안 쓴다. 펜션 안 살 것이다. 박물관 안 지을 것이다, 콩고, 우간다, 베트남, 나이지아로 돈 안 갈 것이다. 사드 반대 단체에도 안 간다. 미투 여성단체에도 안 간다. 북한에 트랙터 사 보내는데 보태지 않을 거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의연의 이나영 이사장은 지난 11일 기자회견에서 “정의연은 위안부 피해자들의 생활 안전만을 목적으로 하는 인도적 지원단체 구호단체가 아니다”며 “콩고민주공화국, 베트남, 우간다의 피해자 개인 또는 단체를 정기적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여 전 위원장은 이를 꼬집으며 “(이번 성금은) 오로지 할머니들에게 직접적으로 들어간다. 할머님들의 정치적 성향 그런 거 필요 없다. 무조건 위안부 피해 할머님들에게만 들어간다”고 말했다.

그는 또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복동 할머니 조의금이 어떻게 사용됐는지 말씀드리겠다”며 한 매체가 공개한 내역을 화면에 띄웠다.

여기에는 ‘탈북종업원진상규명및송환대책위,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양심수후원회, 전국농민총연맹, 고김용균사망사고진상규명및책임자처벌시민대책위원회, 강정사람들, 소정리사드철회성주민대책위원회, 사드배치반대, 김천대책회의, 삼성일반노조, 햇살사회복지회, 미투시민행동’ 단체 이름이 적혀있다.

여 전 위원장은 “참 우연히도 진보성향 단체들과만 나눠 썼다. 할머니와 상의는 했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이후 여 위원장은 성금이 모이고 있는 계좌 내역을 1원 단위까지 캡처해 유튜브 게시판에 이따금 공개하고 있다.

21일 오후 9시 23분 기준 총 6455만 5024원이 모인 상황이다.

다만 여 전 위원장은 기부금품법에 따른 적법한 모금 활동을 위해서는 서류 제출 등 관련 절차 승인에 하자가 없어도 20여 일이 소요된다면서 그동안에는 개인 계좌를 통해서 진행하고, 허가가 떨어지면 전액 할머니들께 전달하고 계좌를 닫겠다. 이후에는 ‘미래대안행동여성청년위원회’에서 운영한다고 양해를 구했다.

여 전 위원장은 이화여대에서 철학박사 학위를, 미스탠퍼드대학 언어정보연구소(CSLI)에서 박사후과정을 밟았다. 2015~2018년 게임물관리위원장을 역임한 그는 ‘국정 농단’ 사건 국정감사에서 광고 감독 차은택 씨 등의 국정 개입을 증언하기도 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