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된 일주일 수험준비 어떻게… 평소처럼 규칙적 공부 심리 안정이 가장 중요

우경임기자 , 김하경기자 입력 2017-11-16 03:00수정 2017-11-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학수학능력시험 연기로 수험생들이 큰 혼란을 겪게 됐지만 이럴수록 빨리 안정을 찾고 일상적인 수험생활로 돌아가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고3 수험생은 학교에서, 재수생은 학원에서 평소대로 공부해야 한다”며 “수능을 앞둔 일주일간 준비가 수능 성적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면접과 논술 등 대학별 고사 일정도 연기가 불가피하므로 다시 주어진 일주일 동안 오로지 수능 준비에만 집중하는 전략을 취해야 한다. 수능을 앞두고 시간이 부족해 공부하지 못했던 부분 등을 오답노트 위주로 정리하는 게 가장 효율적이다.

무턱대고 책을 펴기보단 일주일 동안 어느 부분에 얼마의 시간을 투자할지 계획을 짜고 시작하는 게 좋다. 이만기 유웨이중앙교육평가연구소장은 “일주일 단위 수능 공부 계획을 세우고 철저히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수험생들이 심리적으로 흔들릴 수 있는데 이를 극복하는 것이 관건”이라고 말했다. 일주일간 평소처럼 규칙적으로 식사하고, 잠을 자면서 좋은 컨디션을 유지해야 한다.

우경임 woohaha@donga.com·김하경 기자
관련기사

#수능#연기#수험준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