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음성→양성’ 환자 발생… 종식 선언 연기

동아닷컴 입력 2015-10-13 09:12수정 2015-10-13 09: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메르스’

메르스 공식 종식 선언이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판정을 받고 퇴원한 마지막 환자가 다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최종적으로 음성 판정을 받은 지 10일 만이다.

양병국 질병관리본부장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국내 마지막 메르스 환자인 80번 환자(35)가 메르스 유전자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전했다. 다만 감염력은 매우 낮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주요기사
메르스 유전자 음성으로 확인됐던 환자가 다시 양성으로 전환된 이유에 대해 전문가들은 “퇴원 전 2개월간의 상태와 유사하게 환자 체내에 잠복해있던 극소량의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된 것으로 생각된다”며 “감염력은 매우 낮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 환자는 11일 오전 5시 30분쯤 발열, 구토 등의 증상으로 삼성서울병원 선별진료소를 내원해 진료를 받은 뒤 12시 15분경 서울대병원 격리 병상으로 옮겨졌다.

이 환자는 혈액암의 일종인 림프종을 앓아 면역체계가 약해 오랜 기간 양성과 음성 경계를 오간 것이 영향을 미친 것.

세계보건기구(WHO)와 해외의 메르스 관련 자료에 따르면 80번 환자의 메르스 양성기간인 116일은 전 세계 최장기간에 해당한다.

질병관리본부는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난 시점을 전후해 해당 환자와 접촉한 환자 가족, 의료진, 이송요원 등 61명을 현재 자가격리 조치시켰다고 밝혔다. 또 추가 접촉자 여부에 대해선 역학조사 중이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가 현재 서울대병원 격리 병상에 입원해 있으며 만약을 대비해 접촉자에 대한 격리조치 등은 철저하게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초 국내 메르스 사태는 29일 자정 종식될 예정이었으나, 양성 환자가 나오면서 미뤄졌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studi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