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청원 靑南臺에 대통령 역사교육관 조성

동아일보 입력 2011-11-21 03:00수정 2011-11-2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역사기록화-소장품 전시
내년말까지 76억원 투입
충북 청원군 문의면에 있는 대통령 옛 휴양시설인 청남대(靑南臺)에 ‘대통령 역사교육관’이 들어선다. 20일 충북도에 따르면 도는 청남대를 전국적인 관광 명소로 만들기 위해 국비 등 76억 원을 들여 2012년 말까지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의 대통령 역사교육관(총건축면적 4600m²·약 1394평)을 건립할 계획이다.

대통령 역사교육관에는 기획 전시실과 리더십 센터, 체험 학습실, 역대 대통령 기념품 및 소장품 전시실, 시청각실, 대통령 관련 만화나 소설 등을 갖춘 북 카페, 역사 기록화 전시실 등이 들어선다. 역사 기록화 전시실에는 역대 대통령 재임 때 일어난 역사적 사건 등을 담은 60여 점의 그림이 전시된다.

청남대는 1983년 12월 준공 당시 이름이 영춘재(迎春齋)였다가 1986년 7월 민간에 개방되면서 청남대로 바뀌었다. 역대 5명의 대통령이 88회 이용했다.

총면적 184만2000m²(약 55만 평)로 주요 시설로는 본관을 중심으로 골프장, 그늘집, 헬기장, 양어장, 오각정, 초가정 등이 있다. 2007년 10월 문을 연 대통령 역사문화관에서는 역대 대통령의 약력과 사진 물품을 볼 수 있다.

주요기사
역대 대통령 9명의 청동상(像)과 실제 청남대를 이용했던 다섯 명의 대통령 특징을 살린 유리섬유강화플라스틱(FRP) 조형물도 설치됐다. 월요일은 휴관한다. 043-220-6412∼4

장기우 기자 straw82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