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송편 솔잎 주의하세요”

동아일보 입력 2010-09-14 03:00수정 2010-09-14 03: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소나무 병해충 극심…방제용 농약 위험할 수도…시군 산림부서에 확인해야 “추석에 송편을 찔 때 쓰는 솔잎 주의하세요.”

온 가족이 둘러앉아 송편을 빚는 추석이 얼마 남지 않았다. 송편 찔 때 솔잎을 넣는 이유는 여러 가지다. 솔잎은 부패를 막아 방부효과가 뛰어나다. 임업연구원에 따르면 솔잎에 있는 ‘테르펜’ 성분을 밥에 섞으면 일주일이 지나도 밥이 쉽게 부패하지 않는다. 또 솔잎은 송편끼리 엉겨 붙는 것을 막아 본래 모양을 유지해줄 뿐 아니라 은은한 향을 더해준다.

하지만 반드시 주의해야 할 일이 있다. 최근 몇 년 새 전국적으로 극성을 부리는 소나무재선충과 솔잎혹파리, 솔껍질깍지벌레 등 소나무 병해충을 방제하려고 모든 자치단체가 ‘포스파미돈’ ‘아바멕틴’ 같은 농약을 소나무에 주사하거나 뿌리고 있다. 이 때문에 나무주사 후 2년이 지나지 않은 소나무의 솔잎에는 농약성분이 남아 있을 가능성이 있는 만큼 솔잎을 채취해서는 안 된다. 특히 방제가 잦은 해안가 주변에서는 더욱 그렇다.

물론 작년과 올해 도내에 이들 농약을 뿌린 곳은 3500ha로 전북도내 전체 산림(44만6000ha)의 1%도 되지 않고 방제 사실을 알리는 간판을 숲에 세워놓기도 했지만 꼼꼼히 확인하고 난 뒤 솔잎을 채취해야 한다. 최근 2년 동안 도내에서 소나무 병해충 방제가 없었던 지역은 전주시와 무주군, 진안군 등 3곳뿐이다. 해당 시군 산림부서에서 확인하면 된다.

주요기사
김광오 기자 ko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