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경비대 고참이 성추행”…경찰 진상조사

동아일보 입력 2010-09-08 21:55수정 2010-09-08 23: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경찰청 국회경비대 소속 의경이 선임에게 지속적으로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경찰이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다.

8일 국회경비대에 따르면 이 부대에 근무하는 A일경이 선임인 B수경으로부터 5월부터 지난달까지 내무반에서 소대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지속적으로 성추행을 당해 신체적,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A일경은 이 사실을 부모에게 알렸고 부대를 방문한 부모의 요청으로 6일부터 휴가를 나가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A일경은 병원에서 `음낭 정맥류' 진단을 받았으며 스트레스로 인한 정신분열 증세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경찰은 가해자로 지목된 B수경을 상대로 내부 조사를 진행 중이며 정확한 진상을 밝히고자 A일경도 휴가에서 복귀하는대로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가해자는 `동생처럼 귀여워서 점호가 끝나고 고환을 만졌는데 성추행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한다"며 "조사를 해보고 혐의가 드러나면 가해자를 강제추행으로 형사입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