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울산 택시 또 파업 예고… 시민만 ‘봉’

동아일보 입력 2010-09-08 03:00수정 2010-09-08 05: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급행버스 승강장 축소 등 요구, 시 “시행도 안한 정책반대 곤란” 울산지역 택시 업계가 또다시 파업을 벌일 예정이어서 시민 불편이 재연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11월 개통 예정인 KTX 울산역과 시내를 연결하는 급행버스 승강장 축소 등을 요구하며 1일 하루 전면파업을 벌였다. 울산 택시는 법인 2159대와 개인 3638대 등 총 5797대다.

울산 택시살리기대책위원회(위원장 황현진)는 “KTX 울산역 급행버스 도입에 대한 요구사항 관철을 위해 법인택시 운전사를 대상으로 15∼18일까지 찬반투표를 거쳐 2차 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개인택시도 1차 파업 당시 2차 파업을 결의해 놓았다.

대책위는 KTX 울산역에서 시내까지 운행하는 급행버스를 △시점에서 종점까지 무정차 운행 △심야(오후 11시 반∼다음날 오전 5시) 운행 폐지 △택시업계 지원을 위한 조례 제정 등 3개항을 요구하고 있다. 황 위원장은 “울산시 계획은 KTX 울산역에서 종점까지 정류장 9∼12곳을 경유하도록 돼 있어 70∼80분이 소요된다”며 “이는 일반 시내버스 운행시간(100분)과 비슷해 급행버스 도입 취지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울산시는 “택시업계 요구인 승강장 축소 등이 가능한지 조사하고 있다”며 “교통 효율과 시민 편의를 위해 마련한 정책을 시작하기도 전부터 택시업계가 수정하라는 요구는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시민들은 “택시업계 주장과 울산시 방침이 충돌해 택시 2차 파업이 벌어지면 시민들만 골탕을 먹게 된다”며 조속한 해결을 촉구하고 있다.

주요기사
정재락 기자 rak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