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9월 4일]릴케의 시 읊조리며 가을속으로

동아일보 입력 2010-09-04 03:00수정 2010-09-04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남부 일부지역 오후 늦게나 저녁 소나기
구름 낀 가을 초입. 기억의 파편 속에서 라이너 마리아 릴케의 시 ‘가을날’ 중 ‘여름은 참으로 위대했습니다’라는 구절이 떠오른다.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부니 무더위도 관망의 대상으로 바뀐다. 시를 맘대로 해석하는 여유도 부린다. 릴케는 ‘마지막 과실이 익게 해 달라’고 했는데 지금은 익기 전에 태풍에 날아간 과일이 허다하다. ‘남국의 햇볕’도 열대야를 겪은 탓에 아직 반갑지 않다.

정위용 기자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