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테이션/단신]강남 ‘신종 음란 클럽’ 업주 입건

입력 2009-07-01 16:55수정 2009-09-22 02: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골적인 음란 행위로 논란을 빚은 강남 신종 음란 클럽의 업주가 경찰에 입건됐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일 식품 위생법 위반으로 업주 39살 나 모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나 씨는 허가 없이 영업장 면적을 확장하고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한 뒤 주점 영업을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클럽 안에서 이뤄진 스와핑 등 음란 행위 등에 대해 진위 여부를 파악하는 한편 위법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