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총리, 임동원-신건씨 구속영장 하루전 DJ 만나 “양해를”

입력 2005-11-21 03:03수정 2009-09-30 22: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해찬(李海瓚) 국무총리가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동교동 김대중 전 대통령 자택을 방문해 김 전 대통령과 단독면담을 가진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13일은 검찰이 임동원, 신건 두 전직 국가정보원장에 대해 불법감청(도청)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하기 하루 전날이다.

이 총리는 이날 ‘두 전직 국정원장의 구속이 불가피하다’는 검찰의 논리를 김 전 대통령에게 설명했으나 ‘집권 시절 도청은 없었다’는 주장을 견지해 온 김 전 대통령은 상당한 불쾌감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총리의 이날 방문은 전직 국정원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가 DJ 정부와 노무현(盧武鉉) 정부 간의 전면 갈등으로 비치지 않도록 사전에 김 전 대통령에게 양해를 구하는 것이 좋겠다고 판단한 여권 최고위층의 의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김 전 대통령 측 최경환(崔敬煥) 비서관은 20일 본보와의 전화에서 “13일 당일 이 총리 측으로부터 급하게 연락이 와 두 분이 만나게 됐다. 만남은 30분 만에 끝났다”고 말했다.

조인직 기자 cij1999@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