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면부지 여성에 골수 준 군인…육군 이강우 소위

입력 2005-11-03 03:07수정 2009-10-01 00: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육군 소위가 30대 초반의 여성 백혈병 환자에게 골수를 기증해 생명 나누기를 실천했다.

지난달 28일 경기 부천시 순천향대병원에서 골수 이식 수술을 받은 육군 제5포병여단 작전처 소속 이강우(李强雨·23·학군 43기·사진) 소위가 그 주인공.

이 소위는 대학생이던 지난해 4월 헌혈을 하면서 골수기증운동에 동참하기 위해 기증 희망자로 등록했다. 이 소위가 당시 골수 기증 의사를 굳힌 것은 어머니에 대한 아픈 기억 때문.

이 소위가 고교 재학 시절 어머니는 만성 신부전증으로 신장 이식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었다. 당시 가족 중 이 소위만이 어머니와 혈액형이 일치했지만 어려운 가정 형편과 병에 대한 무지로 제대로 검사조차 할 수 없었다. 결국 이 소위의 어머니는 2000년 3월 합병증으로 숨을 거뒀고 이후 이 소위는 어머니를 위해 최선을 다하지 못했다는 자책감에 시달려 왔다. 이 소위는 “작은 노력으로 누군가의 꺼져 가는 생명을 구할 수 있다는 기쁨과 보람을 느끼게 됐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 ysh100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