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 안전관리 소홀 책임”시민단체 복지부장관 고발

입력 2003-12-09 18:48수정 2009-09-28 03: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건강세상네트워크, 한국백혈병환우회 등 4개 시민의료단체는 9일 “부적격 혈액을 유통시켜 피해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다”며 김화중(金花中) 보건복지부 장관과 서영훈(徐英勳) 적십자사 총재, 김문식(金文湜) 국립보건원장 등 11명을 혈액관리법 등 위반 혐의로 서울지검에 고발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배포한 기자회견문에서 “8월 말 수혈로 2명이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에 감염된 이후 건강세상네트워크가 적십자사의 위험천만한 혈액안전관리 실태를 고발했지만 정부와 적십자사, 국립보건원은 책임자 처벌 대신 제보자 색출에만 열을 올리며 상황을 변명하는 데 급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또 “부적격 혈액이 유통됐다는 보도 이후에도 보건복지부는 무대책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혈액 관리지침이 있으면서도 지키지 않고 부적격 혈액을 채혈해 공급한 행위는 모두 범죄행위”라고 말했다.

이들 단체는 또 “혈액 안전관리를 소홀히 한 결과 수혈 이후 B형간염 발생률이 미국보다 60배, 일본보다 50배나 높으며 국내 1600여명의 혈우병 환자 중 C형간염이나 에이즈에 감염된 환자가 700여명에 이른다”고 말했다.

황진영기자 budd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