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주천-이훈평의원에 사전구속영장 청구

입력 2003-12-05 18:25수정 2009-09-28 03: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안대희·安大熙 검사장)는 5일 ‘현대비자금’ 사건과 관련해 한나라당 박주천(朴柱千) 의원과 민주당 이훈평(李訓平) 의원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및 제3자 뇌물수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에 따라 국회에 체포동의안이 계류되는 국회의원은 열린우리당 정대철(鄭大哲) 의원, 민주당 박주선(朴柱宣) 의원, 한나라당 박명환(朴明煥) 박재욱(朴在旭) 의원을 비롯해 모두 6명으로 늘어났다.

검찰에 따르면 박주천 의원은 2000년 9월 당시 국회 정무위원장으로 있으면서 현대건설 김윤규(金潤圭) 사장에게서 정무위 국정감사 증인 명단에서 정몽헌(鄭夢憲) 현대아산 이사회 회장을 제외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5000만원을 받은 혐의다.

▼관련기사▼
- “특검통과 반격인가”…정치권 촉각

이 의원은 2000년 당시 국회 정무위 민주당 간사로 활동하면서 현대측으로부터 정 회장과 관련해 같은 부탁을 받은 뒤 D, W사 등 2개 건설업체가 각각 23억8000만원과 115억원 규모의 하도급 공사를 현대건설에서 수의계약으로 수주하도록 도와 준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현대로부터 국감증인 관련 부탁을 받은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검찰은 또 현대측에서 같은 청탁과 함께 각각 3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한나라당 임진출(林鎭出) 의원과 박광태(朴光泰) 광주시장에 대해서는 불구속기소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나라종금 퇴출저지 로비의혹’ 사건과 관련해 6월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박주선 의원에 대해서는 추가로 드러난 현대비자금 수수 혐의를 포함해 영장을 재청구하거나 기소 때 혐의를 병합하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이다.

이태훈기자 jeffl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