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 읽고]김병권/새만금 새갯벌 생성 직접 목격

입력 2003-08-03 18:26수정 2009-10-10 13: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6월 30일자 A17면 ‘새만금 간척지만 한 새 갯벌 2300년은 걸려야 만들어져’를 읽고 쓴다. 필자는 새만금 갯벌지역 주변의 거주자로 실제 갯벌이 생성되는 과정을 목격해 왔다. 그런데 이 글에서 전남대 전승수 교수는 위성을 통해 촬영한 관측 자료를 분석한 결과 갯벌이 2300년은 걸려야 만들어진다고 주장했다. ‘1호 방조제 바깥에 갯벌이 생겼다’, ‘방조제 축조 뒤 갯벌이 생겼다’는 등 농업기반공사의 주장에 대해 그는 “대부분 새로 생긴 것이 아니라 공사 이전에 생긴 것”이라고 반박했으나 이는 납득하기 어려운 것이다. 서해안 간척사업 중 가장 먼저 일제강점기에 진행된 전북 김제시 광활면 심포 간척공사 당시 제방 바깥에 생성된 갯벌과 1962∼69년 실시된 계화도 간척공사로 방조제 밖에서 형성된 갯벌이 합쳐진 곳이 바로 지금의 새만금 갯벌로 1970년부터 백합양식 등을 해 왔다. 이 두 곳의 갯벌 지면이 간척 지면보다 높아 오히려 갯벌이 죽어가고 있다. 1호 방조제 앞 바다에 넓은 갯벌이 형성되고 있다면 새만금 간척지를 담수화하고 2006년까지 방조제를 완공할 경우 새 갯벌이 생성될 것이다. 더 이상 현실과 동떨어진 주장들로 인해 새만금 간척사업에 대한 오해가 없길 바란다.

김병권 전북 부안군 계화면 창북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