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대간 총면적의 8% 훼손

입력 2003-06-18 18:36수정 2009-09-29 00: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반도 생태계의 보고(寶庫)인 백두대간(4386km²)의 8%가 농경지 도로 위락시설 등으로 훼손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지난해 11월부터 인공위성 영상자료를 토대로 백두대간의 토지 이용실태를 분석한 결과 전체 면적 중 산림지역이 91.8%, 습지와 물 등이 0.2%이며 나머지는 농경지 주거지 등으로 개발된 것으로 조사됐다고 18일 밝혔다.

지리산 천왕봉에서 강원 진부령에 이르는 백두대간 670km 전 구간에 걸친 토지 이용실태가 조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백두대간 훼손 건수는 1만7066건, 총면적은 350.8km²로 전체의 8%에 달했다.

훼손 면적을 유형별로 보면 밭(3.2%)이 가장 많았고 이어 논(2.2%), 휴경지 등 나대지(0.9%), 인삼밭 등 기타 재배지(0.5%), 주거지역(0.3%), 교통지역(0.3%), 채광지역(0.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1980년대부터 확산된 고랭지 채소밭은 폭우시 산사태를 초래하고 비료 등이 하천으로 흘러들어 생태계를 오염시킨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번 조사에서도 강원 평창군 도암면 고루포기산에서 강릉시 왕산면 옥녀봉에 이르는 산줄기, 태백시 적각동 매봉산 정상 일대, 영월군 상동읍 구룡산 주변 등이 고랭지 채소밭 때문에 민둥산이 된 모습이 뚜렷이 드러났다.

환경부는 백두대간의 각종 개발사업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전산시스템을 도입해 이달 말부터 활용하기로 하는 한편 백두대간 난개발을 막기 위한 ‘백두대간 보전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정경준기자 news9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