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부산 아파트 여름철 '이상 급등'

입력 2003-06-03 18:51수정 2009-10-10 17: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여름철 비수기인데도 부산지역의 일부 아파트 가격이 큰 폭으로 오르는 이상현상을 보이고 있다.

3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현재 북구 화명동과 금정구 구서동, 동래구, 남구지역의 일부 아파트가 보름사이 평당 최고 50만원까지 올랐다.

북구 화명동 롯데낙천대 아파트의 경우 45평형과 56평형의 매매가격이 16일 조사 때에 비해 각각 2500만원씩 올랐고, 26평형은 750만원이 상승했으며 이 아파트의 전세가격도 750만∼2000만원 올랐다.

같은 동의 14∼19평형대 우신아파트 역시 400만∼850만원이나 올랐으며 화명주공아파트 15평형도 보름새 650만원이 올랐다.

금정구 구서동에서도 부영벽산 66평형이 2000만원 오른 것을 비롯해 선경아파트 1차 59평형 1500만원, 같은 아파트 1차와 2차의 31∼48평형, 3차의 67평형은 각각 1000만원이 상승했다. 또 협성그린 35평형도 1000만원이나 오르는 등 구서동의 아파트단지 14개 중10곳의 매매 및 전세가격이 올랐다.

남구 문현동 삼성힐타워 47평형도 1000만원 올랐고 인근 씨티플라자 21평형과 39평형의 가격도 400만원과 750만원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동래구 수안동의 무궁화아파트와 반도보라, 제일장미 아파트, 안락동의 현대.한성기린, 화목타운 등도 보름새 평당 20만∼30만원씩 매매가격이 올랐다.

이처럼 여름철 비수기에 아파트 가격이 오른 것에 대해 부산지역 부동산 업계에서는 북구 화명동의 경우 주공아파트 재건축 추진과 인근 양산신도시 아파트의 신규분양가 상승 등의 영향 때문으로 분석했다.

또 금정구 구서동은 주공아파트를 재건축하는 롯데캐슬의 영향으로, 동래구는 소규모 재건축 또는 재개발 대상 아파트에 가수요가 몰리면서 가격이 오르는 추세라는 게 부동산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부산=조용휘기자 silen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