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스키 「金대박」,복지부-제조사 경품논란

입력 1999-05-08 20:45수정 2009-09-24 04: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보건복지부는 8일 (주)진로와 두산씨그램이 위스키 경품행사를 벌이는 것과 관련, 양사가 광고와 경품행사 중지 요청에 불응할 경우 강경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진로는 지난달 28일부터 ‘임페리얼’ 위스키의 목상표 부분에 경품이 든 스티커를 부착해 당첨될 경우 1천3백명에게 금화 5돈쭝을 주기로 했으며 두산씨그램은 1일부터 ‘윈저’ 위스키의 뚜껑에 경품을 넣어 당첨되면 순금 5∼20돈쭝을 상품으로 주기로 했다.

이들 회사는 “공정거래법상 경품제한 조치가 폐지돼 경품행사 자체는 문제가 없다”며 광고는 중지하되 경품행사는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정성희기자〉shchung@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