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환란공판」불출석 이경식씨 출금요청

입력 1999-01-26 19:17수정 2009-09-24 1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지법 형사합의22부(재판장 이호원·李鎬元부장판사)는 26일 ‘환란(換亂)공판’의 증인으로 채택됐으나 재판에 2차례 출석하지 않은 이경식(李經植)전한국은행총재를 출국금지해 줄 것을 법무부에 요청했다.

재판부는 “이전총재가 지난해 9월과 12월 공판에 출석하지 않았으나 25일 경제청문회에 참석해 국내에 있다는 사실이 확인돼 법무부에 출국금지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하태원기자〉scooop@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