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광근부대변인 부인 20대청년에 피습 중상

입력 1998-11-27 19:10수정 2009-09-24 18: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7일 낮 12시25분경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1동 M아파트 2동 14층에서 한나라당 장광근(張光根·43)부대변인의 부인 강모씨(41)가 예비군 복장을 한 20대 청년에게 습격을 받아 흉기에 찔리는 등 중상을 입고 인근 성바오로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이호갑기자〉gdt@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