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호 수질예측 다시하라』…환경부,농진공에 촉구

입력 1998-11-09 19:10수정 2009-09-24 20: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환경부는 농어촌진흥공사가 3월과 8월 제출한 수질예측이 방법에 문제가 있다며 15일까지 수질예측평가서를 보완해 제출하도록 9일 농진공에 촉구했다.

농진공은 당시 환경부에 제출한 ‘새만금호 수질예측안’을 통해 △2002년까지 환경기초시설 37개소 가동 △금강으로부터 연간 4억7천만㎥의 희석수 도입 △인공습지 6백㏊ 조성 등을 통해 2003년까지 새만금호의 수질을 호소수질기준 4급수인 화학적산소요구량(COD) 8.0PPM을 유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나 환경부는 △새만금호의 물은 간척사업이 끝나는 2011년부터 사용될 예정이나 농진공이 수질예측을 2003년까지만 실시해 이후 8년간 늘어날 오염물질에 대해서는 간과했다고 지적했다.

금강에서 들여오는 희석수는 금강 수질에 부영양화를 일으키는 주성분인 질소와 인이 많이 들어 있어 희석효과도 적다는 것.

〈이원홍기자〉bluesky@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