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김여사와 57분 통화 내용 공개…“주변서 사과 말렸다고 해”

  • 동아일보
  • 입력 2024년 7월 10일 16시 44분


코멘트
국민의힘 한동훈 당 대표 후보를 지지하는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가 10일 4·10총선 직후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57분간 통화했다고 밝히며 “(김 여사가) 대국민 사과를 거부한 책임은 전적으로 자신에게 있으며, 그릇된 결정은 주변 사람들의 강권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에 당 안팎에서 “김 여사가 ‘디올백 논란’ 관련 사과 등 민감한 주제를 사적인 전화로 다루는 것은 부적절한 처신”이라는 논란도 커지고 있다.

진 교수는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내가 직접 확인했다’고 하니 문제의 문자를 흘린 게 한동훈 측이라고 거짓말을 퍼뜨리고 다니나 보다”며 ‘친윤’(친윤석열) 진영을 비판했다. 그는 “내가 왜 사과를 하지 않느냐고 질타를 했더니 김 여사는 사과할 의향이 있었는데 주변에서 극구 말렸다고 한다”며 “친윤 측에서 주장하는 내용은 내가 직접 들은 것과 180도 다르다”고 주장했다. 김 여사 주변에서 사과를 만류한 이유로 “한 번 사과를 하면 앞으로 계속 사과해야 하고, 그러다 보면 결국 정권이 무너질 수 있다는 논리”를 들었다고 밝혔다.

진 교수는 또 김 여사가 “이제라도 한 위원장과 대통령님을 화해 시켜드리고 싶다. 도와주셨으면 한다(고 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김 여사가 (윤-한 갈등 당시) ‘한 후보가 대통령한테 화를 냈다’고 주장해 황당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2년 만에 전화가 와서 당황했다. 그분들(윤 대통령 부부)은 내가 비판하면 연락을 끊어버린다”고도 했다.

진 교수는 “5월경 한 후보에게 ‘김 여사 측에서 화해를 원한다’는 메시지를 보냈더니, 한 후보가 ‘김 여사님에게 사감은 전혀 없다. 제가 차분히 하겠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당직자는 “대통령 부인의 잦은 문자와 전화 사실이 공개되면서 대통령에게 부담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
#진중권#김건희 여사#문자#한동훈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