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봉투 수수’ 기소에 허종식 “누군가 도와주기 위한 기소”

  • 뉴스1
  • 입력 2024년 2월 29일 17시 26분


코멘트
허종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허종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돈봉투 살포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허종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인천 동구미추홀갑)이 29일 “누군가를 도와주기 위한 기소는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허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명백한 선거 개입”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저는 돈봉투를 본 적이 없다”며 “돈봉투를 줬다는 사람도 없다”며 “검찰은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돈을 뿌리자고 모의한 기획회의에도 제가 참석했다고 하는데, 저는 그 시간에 상임위 전체회의 장소에 있었다는 영상을 찾아 제시했다”며 “저는 검찰이 무슨 증거로 기소했는지 참으로 궁금하다”고 비판헀다.

그러면서 “법정에서 검찰이 정치적 기소를 자행했다는 점을 당당하게 입증하겠다”며 “공교롭게도 저의 지역구 상대 당 후보가 검찰 출신이다. 제가 반드시 승리해야 할 또 하나의 이유가 생겼다. 반드시 이기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최재훈)는 이날 허 의원과 임종성 전 민주당 의원을 각각 정당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허 의원과 임 전 의원은 2021년 4월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 지지 국회의원 모임에서 윤관석 무소속(전 민주당) 의원으로부터 300만 원이 든 돈봉투를 1개씩 받은 혐의를 받는다.

(서울=뉴스1)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