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3·1운동 기념예배 참석…“낮은 자세로 따뜻한 국정 펼칠것”

  • 뉴시스
  • 입력 2024년 2월 25일 14시 12분


코멘트

수원 교회서 3·1운동 제105주년 기념예배
“105년전, 자유 향한 신념·의지로 3·1운동”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3·1운동 기념 예배에 참석해 “저와 정부는 더 낮은 자세로 국민의 삶 가까이 다가가 한 분 한 분의 손을 잡아드리는 따뜻한 국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기 수원시 원천침례교회에서 열린 3·1운동 제105주년 기념 예배에 참석했다. 현직 대통령의 3·1운동 기념 예배는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인사말을 통해 “105년 전 우리 선열들이 자유를 향한 신념과 의지를 모아 3.1운동을 일으키셨다”며 “자유와 번영의 미래를 향한 그 위대한 여정에 우리 한국 교회가 있었다”고 했다.

이어 “글로벌 중추국가로 세계 평화와 공동번영에 책임있게 기여하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특히 “한국 교회와 성도 여러분께서 고통받는 모든 이들을 위해 기도하며 마음을 모아주고 계심을 잘 알고 있다”며 더 낮은 자세로 따뜻한 국정을 펼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예배는 중앙기독초등학교 선교팀의 ‘독립군 애국가’ 공연을 시작으로 찬양, 대표 기도, 성경 봉독 및 김장환 원로목사의 설교 순서로 진행됐다.

윤 대통령은 교회를 나오면서 어린이 선교단원들과 한 명씩 악수하며 격려하고, 예배에 참석한 성도들과 인사하며 대화를 나눴다.

예배에는 원천침례교회 김장환 원로목사, 김요셉 담임목사를 비롯한 성도 800여명이 참석했다. 대통령실에서는 황상무 시민사회수석 등이 자리했다.

[서울=뉴시스]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