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합참 “중러 군용기 8대 KADIZ 진입 후 이탈…전술조치”

입력 2022-11-30 14:34업데이트 2022-11-30 15: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러시아 공군의 Tu-95 전략폭격기(기사와 직접적 관련없는 참고사진) AP뉴시스러시아 공군의 Tu-95 전략폭격기(기사와 직접적 관련없는 참고사진) AP뉴시스
합동참모본부는 30일 중국 군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 6대가 남해 및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에 순차적으로 진입한 후 이탈해 전술 조치를 실시했으며 영공 침범은 없었다고 밝혔다. 중국과 러시아의 군용기가 KADIZ에 동시 진입한 것은 지난 5월 이후 약 6개월 만이다.

합참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48분경 중국 군용기(H-6 폭격기) 2대가 이어도 서북방 126㎞에서 KADIZ 진입 후 동쪽으로 이동해 6시 13분경 KADIZ를 이탈했다. 이어 6시 44분경 포항 동북방 KADIZ 재진입 후 북쪽으로 비행해 7시 7분경 KADIZ를 빠져나갔다.

이후 낮 12시 18분경 중국 군용기 (H-6 폭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TU-95 폭격기 4대, SU-35 전투기 2대) 6대가 울릉도 동북방 200㎞에서 KADIZ 진입 후 독도 동남쪽으로 비행해 12시 36분경 KADIZ를 벗어났다.

두 나라의 군용기 8대 중 중국 군용기(H-6 폭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TU-95 폭격기) 2대 등 총 4대는 동해 KADIZ 외곽을 따라 남서방향으로 비행했다. 나머지 4대(TU-95 폭격기 2대, SU-35 전투기 2대)는 KADIZ 외곽에서 북쪽으로 이탈했다.

군 관계자는 “우리 군은 중·러 군용기가 KADIZ 진입 이전부터 공군 전투기를 투입해 우발상황을 대비한 전술조치를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5월 24일에도 중국 군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 4대가 독도 인근 KADIZ에 진입했다가 이탈한 일이 있었다. 당시 중국은 우리측이 진입에 대해 경고하자 ‘핫라인’을 통해 통상적 훈련이라고 밝혔다. 반면 러시아는 별다른 통보를 하지 않았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