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文, 감사원 서면조사 통보에 “대단히 무례한 짓”

입력 2022-10-03 10:56업데이트 2022-10-03 11: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전 대통령. 2022.4.29 청와대 제공
문재인 전 대통령이 2020년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감사원이 서면 조사를 통보한 것에 대해 “대단히 무례한 짓”이라며 불쾌감을 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기획실장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감사원의 서면 조사에 대한 관련 보고를 문 전 대통령에게 전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에 따르면 감사원은 지난달 28일 평산마을 비서실에 전화를 걸어 문 전 대통령에 대한 서면 조사를 요청했다. 이에 비서실은 감사 내용에 대해 정확한 확인을 요청하며 질문서 수령 거부 의사를 밝혔다. 이후 감사원은 비서실에 이메일을 보내 서면조사를 재차 요구했고 30일 비서실은 감사원에 메일을 반송했다.

윤 의원은 “메일에는 ‘반송의 의미로 보내신 분에 다시 돌려 드린다’고 적었다”며 “애시당초 감사원의 권한이 아닌 만큼 당연히 거절하는 것이 맞고 만날 필요도 없고 회신을 하는 것도 적절치 않아 감사원에 메일을 반송했다. 수령거부의 뜻임을 밝힌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간접적으로 확인한 바에 따르면 감사원 서면조사는 감사원장의 결재를 얻은 것으로 보인다”며 “정치적 중립을 내팽개치고 권력의 하수인을 자처하고 나섰는데 진상을 밝혀야 한다. 배후세력이 있다면 명명백백히 밝히겠다”고 주장했다.

이날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의원들은 기자회견에서 “전임 대통령에 대한 부당한 감사원 조사, 국민이 위임한 권한을 권력을 위해 쓰겠다는 선전포고”라며 “대단히 무례한 행태일 뿐 아니라 스스로 권력의 하수인이 되겠다는 생각 없이는 불가능한 사고”라고 밝혔다.

이들은 “감사원이 조사를 명분으로 전임 대통령에게 서면조사에 응할 것을 요구했다는 것은 대단히 충격적이며 법이 정한 감사원의 직무 범위를 한참 벗어난 행동”이라며 “감사원의 정치적 중립과 역할 제고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 문재인 정부를 포함해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라고 비판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