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취임100일 앞둔 尹 지지율 25%…‘광우병 파동’ MB 다음으로 낮아

입력 2022-08-12 17:31업데이트 2022-08-12 17: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8.12 뉴스1
휴가를 마치고 업무에 복귀한 윤석열 대통령의 이번 주 직무수행 지지율이 25%로 나타났다. 취임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던 전주보다 소폭 오른 것이다.

한국갤럽이 12일 발표한 여론조사(9~11일) 결과 윤 대통령이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전주보다 1%포인트 상승한 25%로 집계됐다. 윤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는 동률로 나타난 지난달 둘째, 셋째주를 제외하면 6월 둘째주(53%)를 정점으로 두 달 동안 하락세를 이어왔다.

윤 대통령이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전주와 동일한 66%로 나타났다. 70대 이상을 제외한 모든 연령층에서, 전국 모든 지역에서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앞섰다. 부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는 그 이유로 인사(24%), 경험·자질 부족·무능함(14%), 재난 대응(6%) 등을 거론했다.

윤 대통령은 17일이면 취임 100일을 맞이하게 된다. 한국갤럽에 따르면 민주화 이후 역대 대통령들의 취임 100일 무렵 직무수행 지지율은 △노태우 전 대통령 57% △김영삼 전 대통령 83% △김대중 전 대통령 62% △노무현 전 대통령 40% △이명박 전 대통령 21% △박근혜 전 대통령 53% △문재인 전 대통령 78%였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2008년 5월 ‘광우병 파동’으로 미국산 소고기 수입을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던 당시 이 전 대통령의 지지율과 비슷하다.

윤 대통령은 17일 취임 100일을 맞아 약 40분 가량 첫 공식 기자회견을 할 예정이다. 대통령실은 당초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하지 않는 방안도 검토했다. 그러나 “국정 동력을 되살릴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대국민 소통을 마다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수영 기자 gae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