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與 김성원, 수해현장서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입력 2022-08-11 14:03업데이트 2022-08-11 15: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김성원 의원(경기 동두천·연천, 재선)이 11일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민의힘 지도부, 현역 의원들과 서울 동작구 사당동 일대에서 수해 복구 자원봉사를 했다.

김 의원은 권성동 원내대표, 임이자 의원과 대화를 나누는 과정에서 문제의 발언을 했다. 권 원내대표는 시선을 다른 곳에 뒀고, 임 의원은 김 의원의 팔을 때리며 카메라를 가리켰다.

김 의원의 발언은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소속 의원들에게 입단속을 지시한 직후에 나왔다. 주 비대위원장은 “수재를 입은 수재민들의 참담한 심정을 놓치지 말고 장난을 치거나 농담하거나 심지어 사진을 찍고 이런 일도 좀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 흉내만 내지 말고 해 떨어질 때까지 정말 내 집이 수해를 입은 것처럼 최선을 다해 일해달라”며 “국민의힘이 어려움을 당한 국민들과 함께한다는 인정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국민의힘 윤희석 전 대변인은 채널A에서 김 의원의 발언에 대해 “유구무언”이라며 “저 발언은 아무리 사석에서라도 해선 안 될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윤 전 대변인은 “김 의원은 정치적으로 좀 많이 곤란한 상황이 될 것 같다. 아무리 가까운 사이에 있는 사람과 편한 자리에서 하는 말이라도, 할 말과 안 할 말이 있는 것”이라며 “특히 (김 의원은) 재선 국회의원 아니겠나. 저런 발언이 나왔다는 것에 대해 무엇으로도 해명하기가 어렵다”고 했다.

김 의원은 논란이 일자 기자들에게 입장문을 보내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며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남은 시간 진심을 다해 수해복구 활동에 임할 것”이라며 “수해로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김 의원의 발언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납득할 만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 비대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저도 영상으로 봤는데 깜짝 놀랐다”며 “지금 수해 피해를 입으신 분들이 상당히 많고 생명을 잃으신 분들도 많은데,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좋겠다’는 이런 말을 집권당 의원께서 말했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우 비대위원장은 이어 “결국 복구 지원하러 간 의미가 퇴색해버리지 않았느냐는 생각이 들었다”며 “더군다나 (권) 원내대표 옆에서 얘기를 하고 있는데 원내대표가 그것을 꾸짖지도 않는 것을 보면서 저도 깜짝 놀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국민들을 도우러 갔다가 오히려 국민들에게 짐만 된 꼴이 된 게 아니냐”며 “있을 수 없는 망발이라고 저는 생각을 한다”고 했다.

주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수해 복구 현장에서 김 의원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자 “제가 각별히 조심하라고 지금 이 참담한 정세에 주의를 줬는데도 (발언이 나왔다)”며 “김 의원이 장난기가 좀 있다. 평소에도”라고 말했다.

‘김 의원의 발언이 장난스럽게 한 말인가’라고 재차 묻자 주 비대위원장은 “장난기가 좀 있다”고 답했다.

‘김 의원이 발언하고 나서 곧바로 사과 뜻을 밝혔다’는 지적에는 “(언론이) 큰 줄기를 봐 달라”며 “여러분들 노는데 우리가 다 찍어보면 여러분들은 나온 거 없는 것 같나. 크게 봐 달라. 작은 것 하나하나 가지고 큰 뜻을 그거 하지 말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자들에게 “봉사활동을 방해 안했으면 좋겠다”며 “따라오지 말아 달라. 지금도 사람들이 욕하면서 가지 않느냐”라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