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與 “날치기 개원” 野 “국회 정상화 결단의 시간”

입력 2022-06-30 03:00업데이트 2022-06-30 08: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野 임시국회 단독 소집’ 놓고 공방
크게보기장마전선이 올라오면서 구름이 잔뜩 낀 국회의사당. 2022/06/28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7월 임시국회를 단독으로 소집한 더불어민주당이 29일 “국회 정상화를 위한 첫걸음으로 국회의장단을 선출해야 한다”며 국민의힘을 압박했다. 국민의힘은 “날치기 개원”이라고 맞섰다.

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결단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며 “의장단 선거라도 진행해서 국회 운영의 시작을 열어야 할 때가 온 것 같다”고 말했다. 회기 시작을 이틀 앞둔 상황에서 여당의 협조가 끝내 없더라도 민주당 단독으로 의장단 선출을 강행하겠다는 취지다.

반면 대통령 특사로 필리핀을 방문 중인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민주당이) 수년 동안 법안을 날치기 통과시키더니 이번에는 날치기 개원까지 하고 있다”며 “오만의 반복은 심판의 반복으로 귀결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