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이번에도… 20대女 “민주”, 20대男 “국힘”

입력 2022-06-02 03:00업데이트 2022-06-02 08: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선택 6·1 지방선거]
지방선거 출구조사 지지율 분석… 20대, 성별 따라 표심 극명히 갈려
20대男 75.1% 오세훈에 표 몰이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시작된 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윤중초등학교에서 유권자들이 투표를 위해 줄을 서 있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3·9대선에 이어 6·1지방선거에서도 2030 남녀의 표심이 극명하게 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1일 KBS·MBC·SBS 출구조사에 따르면 20대 이하 여성 중 66.8%는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지지했다. 30대 여성도 56.0%가 민주당 후보를 지지했다. 국민의힘을 지지한 20대 이하 여성은 30.0%였다. 30대 여성도 42.2%에 그쳤다. 반면 20대 이하 남성의 경우 국민의힘 후보를 지지한다는 답변이 65.1%였다. 30대 남성 역시 58.2%였다. 민주당 후보를 지지한다는 20대 이하 남성은 32.9%였고, 30대는 39.6%였다.

서울시장 선거에서도 비슷한 양상이 펼쳐졌다. 20대 이하 남성 75.1%가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를 지지했고, 24.6%가 민주당 송영길 후보를 지지했다. 반면 20대 이하 여성은 67%가 송 후보를, 30.9%가 오 후보를 지지했다. 30대 여성의 경우 54.1%가 송 후보를, 45.8%가 오 후보를 지지했다.

경기도지사 선거 역시 20대 이하 남성은 66.3%가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를 지지한 반면, 20대 이하 여성의 경우 66.4%가 민주당 김동연 후보를 지지했다. 20대 이하 남성 중 김동연 후보를 지지한 비율은 30.2%였고, 20대 이하 여성 중 김은혜 후보에 대한 지지도는 28.6%로 정반대의 모습을 보였다.

3·9대선 출구조사에서 20대 남성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58.7%, 20대 여성은 이재명 후보에게 58.0%의 지지를 보냈다. 정치권 관계자는 “3·9대선 선거운동 과정에서 여성가족부 폐지 등의 공약이 젠더 갈등을 부추긴 결과로 보인다”고 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