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바이든, 尹과 작별 인사하며 “I trust you”… 서로 향해 엄지척

입력 2022-05-23 03:00업데이트 2022-05-23 08: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미 정상회담]
오산기지 방문 2박3일 마무리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후 경기 평택 오산 공군기지에서 비행기를 타기 위해 이동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향해 양손의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 차에 탄 바이든 대통령도 엄지손가락을 들어 화답하고 있다. 평택=대통령실사진기자단
“I trust you!”(당신을 신뢰합니다!)

22일 오후 2시 25분 경기 오산 미 공군기지.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윤석열 대통령과 작별의 악수를 나누며 마지막으로 이렇게 힘주어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차량에 탑승할 때 양국 정상은 서로를 향해 엄지를 치켜세웠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0일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공장 방문을 시작으로 오늘 오산 공군기지 방문까지 사흘 동안 주요 일정을 동행한 두 정상이 서로에 대한 신뢰를 확인한 순간”이라고 자평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 핵실험 등 도발이 임박한 가운데 강력한 대북 경고 메시지를 발신하는 상징적 장소인 오산 공군기지 방문을 마지막으로 한국에서의 2박 3일 일정을 마무리했다.
○ 오산 기지서 尹 “한미동맹 상징”, 바이든 “한미동맹의 힘”
한미 정상은 이날 오후 오산 기지 내 지하벙커인 항공우주작전본부(KAOC·Korean Air And Space Operations Center) 작전조정실을 함께 찾아 작전준비태세 등을 보고받았다. 역대 미 대통령 가운데 공군 작전의 ‘심장부’인 KAOC를 공식 방문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KAOC는 한국형 3축 체계(킬체인,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 대량응징보복)를 운용하는 핵심 지휘통제 기구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장소 선정 과정에서부터 강력한 한미 안보동맹을 과시하겠다는 의지를 담기 위해 양국이 함께 고심했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 경기 오산 공군기지에 위치한 항공우주작전본부(KAOC) 작전조정실을 찾아 장병들을 격려하고 있다. 2022.5.22 오산=대통령실사진기자단

한미 장병 수십 명이 나란히 앉은 가운데 양국 정상은 양측 전투운영처장의 보고를 주의 깊게 들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 장병이 ‘오늘 밤에도 싸울 수 있는(fight tonight)’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보고에 “좋다,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윤 대통령은 장병들에게 “항공우주작전본부는 날로 고도화되는 북핵·미사일 위협에 한미가 공동으로 대응하는 핵심적인 장소이자 한미동맹을 상징하는 곳”이라며 “여러분의 역할이 바로 대한민국 안보의 핵심”이라고 격려했다. 바이든 대통령도 “여러분은 서로에 대한 양국의 헌신, 한미연합군, 한국전쟁에서 공동의 희생을 통해 맺은 한미동맹의 힘을 대표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러분 덕분에 한국은 (한국전쟁) 70년이 지난 이 시점에 강하고 번영하며 혁신적인 민주주의 국가가 됐다”고도 했다. 또 한국 장병들을 향해 “여러분의 헌신에 감사하고, 우리 뒤를 봐줘서 감사하다. 우리가 여러분의 뒤를 보듯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 바이든 “진정한 유대 형성”

바이든 대통령이 2박 3일 방한 일정을 끝내고 에어포스원(미국 공군 1호기)을 타고 일본으로 향하기 직전 그의 핵심 참모는 우리 측 대통령실 관계자에게 연락해 “바이든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이번 방한에서 ‘진정한 유대(genuine connection)가 형성된 것을 느꼈다. 행복한 방문(happy visit)’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백악관 참모들이 윤 대통령에 대해 깊은 인상(impressed)을 받았다”고도 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