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尹대통령, 정호영·한동훈 임명 가능성에 “검토할 것”

입력 2022-05-17 09:31업데이트 2022-05-17 09: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재순 비서관 거취 문제에는 답변無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5.17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더불어민주당이 ‘협치의 조건’으로 지명 철회를 요구한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와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 여부에 대해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다만 과거 성비위 징계 처분 등으로 논란이 된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 거취 문제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동훈 후보자 임명은 절차대로 진행할 계획인가’라는 질문에 “어제까지 (인사청문보고서가) 안 왔기 때문에 출근해서 한 번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정 후보자 임명 문제에 대해서도 “아직 임명 안한 장관 후보자가 몇 명 있죠”라며 “검토해보겠다”고만 했다.

하지만 ‘윤 비서관에 대해서는 당에서도 우려가 나오는데 어떻게 판단하고 계시느냐’라는 물음에 윤 대통령은 별다른 답변을 하지 않았다. “다른 질문 없죠? 좋은하루 보내시라”고 말한 뒤 집무실로 향했다.

현재 장관 임명이 진행되지 않은 남은 부처는 △보건복지부(정호영) △법무부(한동훈) △여성가족부(김현숙) △교육부 등 4개 부처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김인철 후보자가 자진 사퇴하면서 새로 인선을 해야 한다.

윤 대령은 이르면 이날 한 후보자와 김 후보자를 임명할 가능성이 높다. 한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 시한은 전날, 김 후보자는 지난 13일까지였다. ‘아빠 찬스’ 논란이 있는 정 후보자는 임명 요건을 갖췄으나 이미 한 차례 결정을 미루는 등 막판 고심을 이어가고 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