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똑같은 닉네임인데 계정은 여러 개…尹비방 조직적 댓글 포착

입력 2022-02-17 16:29업데이트 2022-02-17 17: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민의힘, ‘크라켄’ 통해 尹부부 반복 비방 댓글 포착 ‘수사의뢰’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유상범 법률지원단장(왼쪽)과 이영 디지털본부장이 30일 서울 국회 소통관에서 ‘윤석열후보 비방 조직적 댓글’ 모니터링 프로그램 ‘크라켄’ 시범운영 결과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힘이 조직적인 댓글 조작 행위를 잡기 위해 만든 프로그램 ‘크라켄’을 통해 윤석열 대선 후보를 비방하기 위한 조직적인 댓글 작업이 이뤄진 정황을 포착했다.

국민의힘 선대본부 이영 디지털미디어단장은 17일 국회 기자회견을 열어 “여러 개의 아이디가 같은 내용의 댓글을 이모티콘이나 문장 배열순서만 바꿔 작성, 포털의 동일 댓글 차단 기능을 회피해가며 윤 후보와 배우자 김건희 씨를 지속해서 비방해왔다”고 밝혔다.

이 단장은 “15개 계정으로 1만385개 댓글을 작성했던 이들은 지난해 12월 30일 크라켄 시범운영 결과 발표 날부터 1월 11일까지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최초 제기한 이 모 씨가 사망한 날인 1월 11일 이후 활동을 재개했다”고 말했다.

이 단장은 이들이 1월 12일부터 2월 10일까지 크라켄 탐지를 의식한 듯 기존 패턴을 4개 패턴으로 바꿔 댓글을 작성해왔다고 말했다. 이 단장은 “총 2481개의 허위·비방 댓글을 작성했으며, 여론조사 관련 언론 보도에 이 후보에게 유리하게 집계된 여론조사 결과를 댓글로 단 경우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여러 계정을 사용해 동일한 닉네임으로 반복적으로 비방 댓글을 작성한 사례도 발견됐다. 이는 계정 당 일일 댓글 작성 및 공감 수 제한을 무력화하는 시도다.

이 단장은 지난해 12월 19∼20일, 올해 1월 19∼20일에 다른 닉네임을 사용하던 13개의 계정이 닉네임을 동일하게 변경한 뒤 각각 하루 수십 개의 댓글을 통해 윤 후보 부부와 이준석 대표에 대한 악의적 비방을 해왔다고 꼬집었다.

이 단장은 “현재까지 크라켄이 포착한 두 가지 행위뿐 아니라 대규모 인력을 동원해 조직적으로 활동하거나 프로그램을 사용해 악의적인 댓글을 다는 행위에 대해서도 추가로 패턴을 추적하고 있다”며 당국에 수사 의뢰를 할 예정이다.

한편, 황규환 선대본부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민주당 선대위가 ‘온라인 소통단’이라는 이름의 기구를 운영하고 각 본부에 대규모 파견을 요청했다고 한다”며 “드루킹 여론조작으로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이를 주도했던 김경수 전 경남지사의 중죄가 인정됐음에도 민주당이 여전히 공작정치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한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은 국민의 눈을 흐리게 하려는 저열한 여론조작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송영민 동아닷컴 기자 mindy59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