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양자 TV토론 ‘방송 금지’에 각 당 셈법 복잡… 이르면 31일 4자 토론

입력 2022-01-26 21:29업데이트 2022-01-26 21: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안철수(왼쪽부터), 윤석열, 이재명, 심상정 각당 대선후보가 지난해 11월25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21 코라시아포럼(THE KOR-ASIA FORUM 2021)’행사 개막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1.11.25/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간 양자 TV토론이 26일 ‘방송 금지’로 일단락되면서 각 당의 셈법이 복잡해졌다. 후보 간 첫 TV토론은 31일 또는 다음달 3일 중 국민의당 안철수,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까지 포함된 다자 토론 형태로 진행된다. 여야 모두 ‘TV토론 변수’가 대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예의 주시하고 있다.

이 후보와 민주당은 이날 “31일 다자 토론을 하자”며 기선 제압에 나섰다. 이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윤 후보는 양자 토론을 하면 반격당할 시간이 많겠지만 4자 토론이면 반으로 줄지 않겠느냐”며 “양자 토론은 우리가 원해서 하려고 한 게 아니었다”고 말했다.

다만 물밑에선 일 대 삼 구도로 문재인 정부 책임론이 이 후보에게 쏟아지는 상황을 경계하는 분위기다. 이 후보는 법정토론 초청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 새로운물결 김동연 대선 후보와의 양자 토론 개최에 이날 전격 합의했다. 당 안팎에선 “여권 후보 통합 논의까지 염두엔 둔 게 아니겠느냐”는 분석이 나왔다.

윤 후보와 국민의힘은 양자 토론에서의 선전을 토대로 설 연휴 ‘밥상 여론’을 주도하며 상승세를 굳히려던 전략의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또 지지율이 앞서고 있는 상황에서 다자 토론 시 윤 후보에게 공세가 집중될 수 있다는 우려도 하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 “구정 전 국민들이 다함께 보실 수 있는 시간대에 토론하길 기대했는데 많이 아쉽다”며 “판결 취지를 존중해 토론이 이뤄지도록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자칫 이, 윤 후보 간 양자 구도로 흐를 수 있었던 상황을 막아내며 급한 불을 껐다. 이날 안 후보는 “국민의 알권리를 차단하려 했던 정치행위로 드러난 만큼 (민주당, 국민의힘) 두 당은 국민 앞에 즉각 사과하라”고 날을 세웠다. 양자 토론이 윤 후보가 내세웠던 ‘공정과 상식’에 반하는 것이었다고 강조하며 야권 후보 경쟁에 불을 당긴 것이다. 심 후보 역시 다자 토론을 지지율 반전 기회로 삼겠다고 벼르고 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