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홍준표 “차라리 날 출당시켜 달라, 내 발로는 못 나간다”…윤핵관에 요구

입력 2022-01-23 10:05업데이트 2022-01-23 20: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 News1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당을 떠날 수 있음을 시사해, 파장이 만만찮을 전망이다.

홍 의원은 23일 자신이 만든 소통채널 ‘청년의 꿈’에서 지지자들이 “끝까지 믿고 따르겠다”, “이 나라 미래가 없다”며 격려의 목소리를 보내자 “차라리 출당이라도 시켜줬으면 좋겠다”며 격한 감정을 드러냈다.

이어 홍 의원은 “내 발로는 못 나가겠다”며 “권영세 (선대본 총괄본부장 겸 사무총장) 말대로 차라리 윤핵관들이 준동해 출당시켜주면 맘이 더 편할 것”이라고 했다.

홍 의원은 윤석열 후보를 둘러싸고 있는 측근들이 쓴소리하면 ‘이간질’, 돕겠다고 하면 ‘욕심, 구태를 보인다’라며 자신을 밀어내고 있다며 그럴 바에는 차라리 자신을 쫓아내 줄 것으로 요구했다.

지난 19일 윤 후보와 만찬 때 홍 의원은 Δ 서울 종로에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공천하는 등 인재를 잘 기용할 것 Δ 처갓집 비리 엄단 대국민 선언을 요구했다.

이를 받아들이면 ‘선대본 상임 고문’을 맡아 선거전에 뛰어들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윤 후보가 즉답을 피한 가운데 권영세 본부장 등은 ‘공천권 요구는 도를 넘는 것’이라며 홍 의원을 강력 비판, 사실상 홍 의원 손을 뿌리쳤다.

이런 가운데 이준석 대표는 “윤 후보 측과 홍 의원과 중재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파국만은 막아야 한다고 양쪽에 신호를 보내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